Promotion Controler Right Corner
Promotion Bottom Right Corner

                          

 

수도한인장로교회 교인들이 PCUSA 노회에 남는이유

 

 

 

본 장로교단 (PCUSA)이 노회와 당 회의 재량에 따라 동성애자를 직분자로 위임하는 길을 열어 놓았고, 결혼 정의를 '두 사람 사이의 서약'으로 수정 한 것에 대해 수도한인장로교회 공동체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더 나아가 우리가 거주하는 캘리포니아 주와 미연방 대법원에서 조차 동성결혼의 합법성을 인정하는 결정을 하였습니다. 매우 가슴 아픈 일이며 캘리포니아와 미국의 장래를 위하여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합심하여 기도 와 행동으로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할 제목입니다.   

 

미국장로교의 결혼 정의가  '포용과 사랑'에 근거하여  '두 사람 사이의 서약'으로 수정되기는 했지만,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목사나  당회가  하나님의 말씀과 신앙 양심에  따라 결혼식의 주례나 결혼식을 위해 교회 건물을 사용하는 것을 거부할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와 같이 각 노회나  지교회에게  위의 두 사안 (직분자 위임과 결혼 주례)에 대해 재량권을 주었으며  누구도 강요할 수 없음을 확실히 규정하고 있습니다

 

미국장로교 산하 400여 한인교회는 지난 6, 44차 총회에서, 동성 결혼 주례나 시설 사용은 개 교회 목사와 당회의 신앙 양심에 따라 허용하지 않을 것을 천명하였고, 복음을 위한 디아스포라 이민교회의 역사적 사명을 자각하여 선교적 교회 (Missional Church)로의 부름에 헌신할 것을 결단하는 행동결의안을 채택하였고, 현재10개 정도의 교회를 제외한 절대 다수의 한인교회들은 교단 내에 남아서 더욱 더 교회 본연의 사명에 신실한 사명중심의 교회가 되어 교단과 세상에 복음의 선한 영향력을 끼치며,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할 것을 새롭게 다짐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시대적 사명의 자각과 결단에 발맞추어, 수도한인장로교회는:

 

1) 위에 말한 장로교단의 규례서 수정이 수도한인장로교회의 공동체에 속해 있는 회중들의 믿음생활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믿습니다.   하나님께서 인간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신 뜻을 따르며 실천하고 있는 수도한인장로교회 공동체의   당회와 목사는 복음적인 신앙 양심의 자유에 따라, 동성간의 결혼을 인정하거나 주례를 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합니다.    대법원의 판결에 따른 국가 사회의 압력은 이제 우리 교단만의 문제가 아니고 미국의 모든 기독교회가 짊어지지 않을 없는 짐이 되었습니다혹시라도 이에 대한 사회의 박해가 있을 경우나   불이익을 당할지라도, 우리는 동성결혼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2) 교단에 남아서 우리 지교회의 자율권을 행사하며 믿음의 성도들이 눈물과 기도와 헌신으로 40여년간 지켜온 주님의 몸된 교회를존속하여 뒤를 이을 후세들에게 물려주고, 우리 후세들이 미국을 깨우고 선도하는 역할을 감당할 있도록 하나님의 사람들로 양육하는데 교회의 촛점을 맞출 것입니다.

 

3) 우리는 현금의 상황 속에서 총제적으로 우리 자신을 돌아보며, 동성애 문제를 넘어 거룩함과 사랑 실천의

모든 영역에 있어 부족하고 불충하였음을 고백하는 가슴을 찢는 회개를 실천하고, 복음을 새로 듣고 복음으로 사는 공동체로 거듭나서 하나님 나라를 세상에 나타내는 교회다운 교회로 정진하는데힘을 기우릴 것입니다.   

 

4) 교단의 결혼 정의 수정에 따른 교단 탈퇴 여부는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각 교회에 맡겨주신 하나님의 뜻이 다른 것임을 인식하고, 우리는 지금까지 한 공동체 안에서 신앙생활을 해 온 형제 자매로서, 교단을 떠나든 안떠나든 서로의 결정을 존중히 여기며 주 안에서 자유와 평화가 늘 함께 하시기를 기원드립니다.

 

                          새크라멘토 수도한인장로교회 교인 일동

0 댓글

목록

Page 1 / 1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중앙일보 기사 : 황보 갑 목사님 부임 소식

| 교회소식
[레벨:10]admin 2017-01-23
공지

결혼 정의에 관한 헌의안 122515

| 교회소식
  • file
[레벨:10]admin 2015-12-25
공지

현 수도한인장노교회의 안정과 노회의 협력

| 교회소식
[레벨:10]admin 2015-11-28
공지

결혼정의 수정안 통과에 대한 NCKPC 보고서

| 교회소식
  • file
[레벨:10]admin 2015-11-09
공지

수도한인장로교회 교인들이 PCUSA 노회에 남는이유

| 교회소식
[레벨:10]admin 2015-11-09
2123

9월 17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9-16
2122

9월 10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9-09
2121

9월 3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9-02
2120

8월 27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8-26
2119

8월 20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8-19
2118

미국장로교회 지도자들은 백인 우월주의, 인종차별을 비난한다

| 나눔터
[레벨:10]admin 2017-08-17
2117

8월 13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8-12
2116

8월 6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8-05
2115

7월 30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7-29
2114

7월 23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7-22
2113

7월 16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7-22
2112

7월 9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7-08
2111

7월 2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7-01
2110

6월 25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6-24
2109

6월 18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6-24
2108

6월 11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6-10
2107

6월 4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6-03
2106

5월 28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6-03
2105

5월 21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5-20
2104

5월 14일 교회소식

| 교회소식
[레벨:11]교회사무실 2017-05-13